Rain(소나기) 歌詞 MIYEON ※ Mojim.com
Mojim 歌詞
Mojim 歌詞 > 日本の歌手 > MIYEON > MY > Rain(소나기)

MIYEON



歌詞
アルバムリスト
関連ビデオ

MIYEON

Rain(소나기)

作曲:YUQI, Siixk Jun

예고도 없이 쏟아진 소나기에
오도 가도 못하고 멍하니 서서
그저 바라보고 있어
비조차도 피하지 못하는 우리가
식어가는 마음을 둘 곳이나 있을까
젖어서 무거워진 사랑이 짐 같아
이렇게 변해버린 마음이 참 밉다
창밖에 점점 잦아드는 비처럼
참아왔던 눈물이 말라
그칠 때가 온 것 같아
차게 식어버린 공기 위로
흐르던 노래 그마저도 멈추고
너와 나 빗소리뿐
다시 해가 비출까
버거워진 우릴 애써
밝은 곳에 내놓으면
잔뜩 잠긴 마음을 되돌릴 수 있을까
젖어서 무거워진 사랑이 짐 같아
이렇게 변해버린 마음이 참 밉다
もっと沢山の歌詞は ※ Mojim.com
창밖에 점점 잦아드는 비처럼
참아왔던 눈물이 말라
그칠 때가 온 것 같아
차게 식어버린 공기 위로
번지던 드문 빗소리도 멈추고
너와 나
이대로 널 놓고 싶지 않은데
자꾸만 기우는 내 맘이
버틸 수 없이 무거워져
사랑했었는데
잠시 내리는 소나기에
서로를 보지 못한 우리
창밖에 다시 몰아치는 비처럼
참아왔던 눈물이 흘러
그칠 때가 온 걸 알아
차게 얼어붙은 공기 위로
버텨온 낯선 네 눈물도 흐르고
너와 나 빗소리뿐




前のページ
Mojim.com
Mojim 歌詞